2집 'SAZA’s Blues'
발매일 : 2012/02/22
제작 : FLUXUS MUSIC
배급 : Mirrorball Music

웃는 당신은 슬프죠
Blue gonna blue
SAZAchoi [ 2집 'SAZA’s Blues' ]

Track List
01 Autumn Blues
02. 웃는 당신은 슬프죠
03. 남자A
04. Foolish Morning
05. 어쩌란 말입니까
06. 후회
07. SAZA's Boogie
08. Blue Gonna Blue
09. 바보 그대...
10. Home
11. Nalli Blues
12. 쉬련다


대한민국 Blues의 부활을 꿈꾸다!!
블루지한 아날로그 감성으로 돌아온
네오블루스 싱어송라이터 SAZA최우준!
그의 두번째 솔로 앨범 [SAZA’s Blues]


한국 재즈계의 한류스타 '윈터플레이(Winterplay)'와 아날로그적 감성의 재즈 듀오 '어쿠스틱 라운지(Acoustic Lounge)'에서 공통적으로 살펴볼 수 있는 아티스트가 있다. 바로 기타리스트 SAZA최우준'.
이미 그는 그룹 ‘윈터플레이’를 통해서 기타와 보컬, 작사, 작곡등의 다양한 재능을 보여준 바 있으며, 베이시스트 정영준과 함께한 Jazz Duo '어쿠스틱 라운지'에서는 콘트라베이스와 어쿠스틱기타만으로 감성적인 연주뿐 아니라 농밀한 인터플레이와 유닉한 사운드의 향연을 펼친바 있다.

그런 그가 2007년에 발표된 연주앨범[SAZA's Groove]에 이어 4년여만에, 두 번째 솔로 앨범이자 첫 번째 보컬 앨범인 [SAZA's Blues]를 발표하고 대중속으로 한 걸음 더 들어오려 한다.
 
앨범 타이틀 [SAZA's Blues]에서 볼 수 있듯이 SAZA최우준은 이번 앨범을 통하여 한국적인 블루스 음악이란 무엇인가에 대한 답을 찾기 위해 고심한 흔적이 엿보인다. 수록곡 전반에 걸쳐 블루스 특유의 흥겨우면서도 끈적한 기타 리프가 연주되고, 1집에서는 들을 수 없었던 SAZA최우준만의 허스키하면서도 절제된 보이스에 진솔한 가사가 더해져 그가 진정 대중들과 공유하고 싶은 이야기를 던지고 있다.
 
재즈 아티스트로서의 다양성을 선보인 1집과는 달리 이번 2집에서는 블루스, 락 싱어송 라이터로서의 SAZA최우준을 만나볼 수 있는데 전곡 작사, 작곡, 연주, 앨범 프로듀싱까지 그의 손길이 미치지 않은 부분이 없다.

앨범에 수록 된 첫 번째 곡 [Autumn Blues]에서부터 그 느낌은 여실히 느낄 수 있다. 이곡은 도입부가 인상적인 전형적인 블루스 곡으로서 그의 영원한 뮤직파트너 베이시스트 정영준과 드러머 이도헌과의 연주가 돋보이는 남성적인 느낌의 곡이다. 유명한 재즈넘버 'Autumn Leaves' 분위기를 모티브로 만든곡으로, 기타솔로중 잠깐 등장하는 익숙한 멜로디가 재치 있게 다가온다.


[어쩌란 말입니까?]는 밀고 당기는 슬로우 블루스의 느낌을 주기위해 멤버들이 한번에 스튜디오로 들어가 연주한곡으로, 다이나믹하고 섬세한 소리와 멤버들간의 연주의 대화를 듣고 있노라면 흡사 담배연기가 자욱한 블루스클럽에서 끈적한 라이브에 몸을 맡긴 채 그 속으로 빠져드는 느낌을 주는 곡이며 [후회]는 슬라이드기타와 보컬만의 편성으로 특유의 델타블루스 사운드를 내고 있다. 노래 자체는 우울한 주제이지만 흥겨운 리듬과 익살스러운 가사가 인상적이다.


빠른 블루스음악을 뜻하는 Boogie Woogie 스타일의 곡 [SAZA's Boogie]는 그의 별명인 사자의 느낌답게 거칠고 강렬하며, 애잔한 팝 재즈블루스 곡 [웃는 당신은 슬프죠]에서는 그의 잘 절제된 블루스 보컬이 깊은 여운을 남긴다.
[남자 A]는 흥겨운 모타운 패턴위로 흐르는 강한 락기타, 라틴퍼커션과 코러스의 조화로 퓨전한 사운드의 블루스를 들려준다. A형 남자의 소심함과 애절함을 표현한 가사도 재미있다.


[Foolish Morning]은 현대적인 리듬루프에 올드한 블루스 하모니카가 신구의 조화를 이루고 있다.

곡을 듣다보면 SAZA최우준의 언어적 유희를 엿볼 수 있는데 '갈까 어디로' 처럼 앞 뒤가 바뀐 가사 패턴이라던지, 한글을 소리 나는 대로 쓴 영어가사의 [Blue Gonna Blue]의 유머러스한 표현등, 그 만의 독창적인 싱어송 라이터로서의 능력을 보여주고 있다.
마스터링 또한 세계 최고의 마스터링 스튜디오인 영국 ‘메트로폴리스 스튜디오’(Metropolis Studio)에서 진행되었으며 The Who, Coldplay, Robbie Williams, Placebo 등 유명 뮤지션들의 음반을 마스터링한 엔지니어 ‘Andy ‘Hippy’ Baldwin’ 의 마스터링이 더해져 한층 더 탄탄한 사운드로 곡의 완성도를 높였다
 
Jazz, Rock. Pop등 다양한 분야의 아티스트들과 함께 작업을 해오면서 뒤에서 묵묵히 남을 받쳐주던 역할에서, 이제 SAZA최우준이 진정한 자신만의 스타일로 스포트라이트를 받을 때이다. 그의 음악은 정통 블루스의 기반위로 다양한 사운드의 재해석, 그리고 한국적인 정서를 잘 녹여낸 가사로 우리에게 새로운 블루스 바람을 몰고 올 것이다.